채소·과일의 영양분, 수십 년 전에 비해 저하

ⓒPhoto by ja ma on Unsplash
ⓒPhoto by ja ma on Unsplash

코로나19 사태와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물가 상승이 심상치 않다. 이에 더해 최근에는 이상기후로 비가 오지 않아 강수량이 평년에 비해 적어 봄 가뭄이 극심하다. 과일이나 채소의 수확이 줄어들자 소비자 물가는 엎친 데 덮친격이 되었다.

과일이나 채소 가격이 올라 평소보다 구입하는 양도 줄어들었지만, 기껏 산 과일이나 채소도 그 영양분이 예전보다 못해서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많은 채소나 과일, 곡물 등에서 단백질이나 칼슘, 인, 철 등 영양분이 수십년 전에 비해 줄어들었다는 증거가 발견되고 있다.

◇ 영양소, 줄어든 이유
과학자들에 의하면 이러한 문제의 주요 원인은 현대의 농업과 기후변화에 있다고 지적한다. 현대의 농업 방식은 토양의 질을 저해하고 식물과 토양 균류와의 상호 작용을 방해하여 토양에서 흡수되는 영양분을 감소시킨다. 대기 중 이산화탄소 증가와 기후변화도 농작물의 영양분 저하의 원인이다. 

ⓒPhoto by Lucas van Oort on Unsplash
ⓒPhoto by Lucas van Oort on Unsplash

수확량을 늘리고 더 빠르게 수확하기 위한 현대 농업 방식은 식물을 더 크고 빨리 기르려고 한다. 그 때문에 식물은 토양에서 충분히 영양분을 흡수할 수 없고 체내에서 영양분 합성을 할 수 없다. 또 수확량을 늘린다는 것은 토양으로부터의 영양분이 더 많은 작물에 분배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채소나 과일이 만들어내는 영양분이 희석되게 된다.

현대 농업 방식은 토양을 급격히 소모해 그에 따라 토양 균류와의 협력 관계를 구축하는 식물의 능력까지 저하시켜 버린다.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 농도 상승 또한 농작물 속 영양분을 저하시키고 있다. 식물은 광합성에 의해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여 분해하고 그 탄소를 이용해 성장한다. 

그러나 쌀이나 밀과 같은 곡물이 더 높은 농도의 이산화탄소에 노출되면 더 많은 탄소계 화합물을 생성해서 탄수화물 함유량이 많아진다. 게다가 이산화탄소 농도가 상승하면 작물이 흡수하는 물은 적어져 토양에서 흡수하는 미량 영양소도 줄어든다.

◇ 건강까지 위협한다
농작물의 영양분 감소가 계속될 경우 지역과 사람에 따라서 특정 영양분이 부족해질 가능성이 커지고, 이러한 결핍은 만성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소비하는 열량을 특정 작물에 의존하는 경우에는 이러한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된다. 이미 심각한 식량 부족을 겪고 있는국가에서는 문제가 더 심각하다. 세계식량계획(PAM) 관계자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30억 명의 사람들이 건강한 식단을 정기적으로 섭취할 수 없고, 적어도 20억 명은 굶지는 않더라도 주요 미량 영양소가 결핍된 상태에 있다고 한다.

ⓒPhoto by Artur Rutkowski on Unsplash
ⓒPhoto by Artur Rutkowski on Unsplash

영양이 부족한 작물은 부가적인 문제도 가지고 있다. 바로 '맛'이 없다는 점이다. 영양분 중에는 풍미를 일으키는 것이 많은데, 영양분이 부족하다 보니 맛도 떨어진다. 당도가 높기만 하고 향이나 맛이 부족한 과일이 바로 그런 풍미가 부족한 경우다.

심각한 점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현재 기후변화와 지구의 상황을 고려하면 농작물의 영양 수준이 향상될 전망은 희박하다. 지난 2017년에 환경 보건 관련 학술지(Environmental Health Perspectives)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2050년까지 감자, 쌀, 밀, 보리의 단백질 함유량은 6~14% 더 저하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현재의 농업 방식에서 벗어나 토양의 건강을 고려하는 환경 재생형 농업을 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지난 1월에 생명 및 환경 관련 국제 학술지에 발표된 연구에서는 환경 재생형 농업에서는 토양 유기물 수준과 토양의 건강 점수가 높고, 또 생산되는 작물은 특정 비타민, 미네랄, 식물 화학 물질 수준이 높은 것이 확인됐다.

그렇다면 소비자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을까. 전문가들은 영양이 부족해진 채소와 과일이기에 문제가 있음을 받아들이고 섭취를 줄일 수 있지만, 오히려 더 많이 다양한 종류를 골고루 섭취할 것을 권하고 있다. 환경 재생형 농업으로 생산된 채소와 과일을 적극적으로 소비하는 것도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프롤로그(Prolo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