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by to Anshu A on Unsplash
ⓒPhoto by to Anshu A on Unsplash

소장과 대장에는 수많은 장내 세균이 살고 있다. 장내 세균은 그 성질에서 착한 균, 나쁜 균, 기회 균으로 나누어진다.

그중에서도 주의해야 할 것은 나쁜 균이다. 이것이 증가하면 장내에 유해 물질이 발생해서 장벽으로부터 혈액을 통해서 전신으로 확대되어, 면역력의 저하 등 다양한 건강 장애로 연결된다. 한편, 선옥균(발효균)은 장내를 산성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약산성인 장내는 선옥균이 활성화되기 쉬운 환경이며, 악옥균(부패균)의 증식도 억제할 수 있다.

장내 환경을 갖추기 위해서는 음식이 중요하다. 특히 효율이 좋은 음식으로 ‘요구르트’가 있다. 요구르트에는 유산균뿐만이 아니라 비피더스균이 포함된 것이 있다. 유산균은 주로 소장에서, 비피더스균은 대장에서 일한다. 장내 환경을 약산성으로 만드는 데다 비피더스균은 강력한 살균 작용이 있는 아세트산도 생산한다. 그 효과를 얻으려면 매일 먹는 것이 중요하다.

◎ 지방세포에 작용하여 비만을 예방한다
비피더스균으로 만들어지는 ‘단쇄 지방산’이라는 성분이 핵심이다. 지방세포 수용체에 지방을 흡수시키지 않도록 하는 데다, 지금 있는 지방의 연소도 촉진한다. 이 두 가지 작용에 의해 과체중을 막아 건전한 몸 만들기를 목표로 할 수 있다.

◎ 장내를 약산성으로 만들어 선옥균을 늘린다
요구르트에 포함된 유산균이나 비피더스균의 힘은 실로 위대하다. 두 개의 균이 발효되어 생기는 젖산과 더불어 비피더스균이 발효되어 생긴 초산 등의 단쇄 지방산으로 장내가 약산성화된다. 선옥균이 증가하기 쉽고, 작동하기 쉬운 환경을 조성한다.

◎ ’내게 꼭 맞는 균’이 아니어도 좋은 효과가 있다
장내에 사는 균과 궁합이 좋은 균이 들어간 요구르트를 먹는 것이 가장 좋지만, 장내 세균은 종류가 어마어마하다. 어느 것이 자신에게 맞는지 찾기 어렵다. 그러나 요구르트에 포함된 균 자체가 배 속에 있는 선옥균을 건강하게 해주기 때문에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효과가 있다.

◎ 면역기능을 조절하여 알레르기 예방에 도움 된다
소장은 몸 중에서도 가장 많은 면역기관이 존재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그 때문에 소장을 정돈하는 것으로 감염병 예방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대장은 소장에서 면역이 지나치게 작용했을 때 제동하는 역할을 한다. 면역 과잉 반응인 자가면역질환이나 꽃가루 알레르기 예방에 도움이 된다. 즉, 소장과 대장 모두 평소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 우울함을 억제하여 긍정적인 기분이 된다
장내에서 유해물질이 발생하면 장벽에서 혈액을 통해 자율신경을 자극하여 부정적인 사고를 하기 쉬워진다. 비피더스균 등 선옥균을 늘리면 장벽의 장벽 기능이 강화되어 유해한 물질의 흡수를 막을 수 있다.

저작권자 © 프롤로그(Prolo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