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달장애인과 돌봄자의 건강과 안전생활 증진을 위한 안내서

ⓒ국립재활원
ⓒ국립재활원

국립재활원이 정보 접근성 부족 등으로 건강 및 안전 관리에 어려움이 있는 발달장애인 당사자와 돌봄자를 위한 안내서 ‘발달장애인을 위한 읽기 쉬운 책’을 3월 제작·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안내서는 발달장애인*의 건강 관리에서 지속적인 관심과 주의가 요구되는 영역인 스트레스 관리, 치아 관리, 안전 관리 영역 3종에 대한 정보들을 쉬운 말과 그림으로 담았다.
*발달장애인은 약 24.8만 명(지적장애인 약 21.7만 명, 자폐성 장애인 약 3.1만 명)으로 전체 장애인(약 263.3만 명)의 약 9.4%다(2020년 12월 기준)

ⓒ국립재활원
ⓒ국립재활원

스트레스 관리 영역(스트레스 이제 그만! 날려버리자!)은 발달장애인이 생활 속에서 경험할 수 있는 스트레스의 원인과 증상을 안내하고, 식사, 운동, 수면, 활동, 호흡 조절, 스트레칭, 명상, 주의점 등 스트레스 관리법 8가지를 안내한다.

ⓒ국립재활원
ⓒ국립재활원

치아 관리 영역(슬기로운 치아 관리)에서는 충치의 특성, 치과 진료 방법, 치아 관리를 위한 식사 방법, 양치질 방법, 치실 및 가글 사용법 등 정보를 발달장애인의 눈높이에 맞게 제시한다.

ⓒ국립재활원
ⓒ국립재활원

안전 관리 영역(우리집 안전은 내가 먼저!)은 발달장애인이 생활 속에서 노출되기 쉬운 안전사고 유형, 사고 상황별 예방법, 응급상황에 따른 치료법 등이 포함돼 있다.

기존 국내외 안내서들이 주로 발달장애 아동의 부모, 가족, 임상가, 지원 전문가를 대상으로 제작된 것과 달리, 이번 안내서는 당사자와 가족 및 돌봄자 등이 함께 활용할 수 있게 만들어졌다.

또한 기존 안내서가 발달장애 평가, 교육 지원, 임상 재활 정보 등을 제공하는 것과 달리 이번 안내서는 발달장애인의 전반적인 건강 생활과 생활 안전 정보들을 주로 제시한다.

국립재활원은 발달장애인의 장애 특성과 생활 습관, 보유 질환 등을 추가 분석해 발달장애인이 건강한 생활 습관을 유지하고, 증진할 수 있도록 생활 영역별 건강 가이드북을 추가 제작할 예정이다.

‘발달장애인을 위한 읽기 쉬운 책’은 국립재활원 누리집*에서 내려받을 수 있으며, 인쇄 및 배포해 활용할 수 있다.

호승희 건강보건연구과장은 “발달장애인을 위한 읽기 쉬운 책이 발달장애인 당사자의 건강 요구도와 그에 맞는 일상생활 정보를 제시해 발달장애인이 스스로 건강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립재활원 개요
국립재활원은 재활을 통해 사회 복귀를 실현하고 있는 보건복지부 소속 국가기관으로 장애인의 의료재활, 교육, 연구사업을 수행하는 국가 유일의 중앙재활의료기관이다.

저작권자 © 프롤로그(Prolo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